증평군, 2020년 제2회 추경 169억 증액...총 예산 2,714억

이재천 기자

작성 2020.09.09 17:40 수정 2020.09.09 19:49

증평군은 2회 추가경정예산으로 2천714억원을 편성했다고 9일 밝혔다.


군은 지난 5월 1회 추경예산 2천545억 원보다 169억 원(6.6%)이 증가한 2회 추경예산안을 군의회에 제출했다.


일반회계가 163억 원 증가한 2천485억원, 특별회계는 6억원이 늘어난 229억원 규모다.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공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, 군 현안사업, 국가추경에 따른 국·도비사업 등 필수경비를 반영했다.


경제활성화와 일자리창출을 위해 ▲우리마을 뉴딜사업 21억원 ▲문화뉴딜 공공미술 프로젝트 4억원 ▲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 9억원 등을 편성했다.


▲재해위험지역 재난대응 조기경보시스템 구축사업 3억원▲ 호흡기 전담 클리닉 설치운영 지원 1억원 ▲덕상교 보수보강공사 2억원 등 안전과 감염병 예방을 위한 예산도 반영했다.


이 밖에 송산리 인삼타운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▲농촌융복합산업 지구조성 사업비 4억원과 올해부터 쌀·밭·조건불리 직불제를 통합 운영하는 ▲기본형 공익직불금 사업비 31억원 등을 반영했다.


추경안은 오는 16일 열릴 제158회 군의회 임시회에서 심의 의결될 예정이다.


Copyrights ⓒ 소상공인연합신문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