인천시, 장애인복지 정보를 한곳에서 확인한다.

장애인복지시설 통합 플랫폼 구축, 각 시설 이용현황, 서비스 종류 등 전산화

행정안전부 공모사업으로 복지분야 인천시 유일하게 선정

김기영 기자

작성 2020.09.10 19:27 수정 2020.09.11 15:47

인천광역시(시장 박남춘)는 장애인복지관, 직업재활시설 등 장애인복지시설 정보를 한곳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장애인과 가족 이용자 중심의 인천시만의 특화된 정책 아이디어가 반영된‘장애인 복지 통합 플랫폼’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.


이번 사업은 지난 8월 행정안전부에서 진행한 공공데이터 기업매칭 지원사업 공모사업에 시 장애인복지과에서 제안한 사업이 선정돼, 약 2억원 규모의 사업을 전액 국비로 지원받아 추진된다. 복지 분야에서는 우리시가 유일하게 선정됐다.


시는 우선 ▲인천의 209개(장애인복지시설은 163개, 장애인활동보조지원기관은 46개)의 이용현황과 서비스의 종류, 이용자 현황 등을 전산화할 계획이다.


또한 ▲장애판정에서 서비스 제공까지 정책반영을 위한 장애인과 복지시설의 DB 구축 ▲시설별 프로그램 운영 등의 공개로 이용하고자 하는 시설과 프로그램 신청, 대기자 현황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는 등 서비스 이용자들이 보다 쉽게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화 한다.


이와 함께 ▲인천시 장애인일자리 사이버센터를 구축해 공공과 민간 분야의 장애인 취업을 돕고 ▲지속적이고 통합적인 DB 구축으로 시민들과도 다양한 정보가 공유되는 기반을 마련한다.  

시와 군·구 공무원, 시설 종사자들이 함께 한 콘텐츠 설계 구성 등 타 시도에는 없는 인천시만의 유일무이한 장애인복지 정보의  새로운 거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.


올해 9월~12월 사업을 진행하고, 내년 1월 결과보고 이후 공공데이터포털에 데이터를 등록해 이용자들에게 공개할 계획이다.


신병철 시 장애인복지과장은“장애인복지 통합 플랫폼이 구축되면 시민 누구나 우리시 장애인복지 정보를 한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며, 우리시는 복지시설 이용현황 등을 분석하여 이용서비스 사각지대가 없도록 세심히 검토하고 보다 더 나은 미래의 장애인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.”고 말했다.


Copyrights ⓒ 소상공인연합신문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